100억 이상 굴리던 암호화폐 트레이더의 근황

안녕하세요. 투자 쉽게 하자, 김피비입니다.


오늘은 유명 프로그램인 '그것이 알고싶다'에 출연했던 한 투자자의 이야기를 담아볼까 하는데요. 용기있게 그알에 나와주셨던 분의 이야기를 잠시 들려드릴까 합니다.


200억의 유명 트레이더

5천만 원으로 시작해서 100억까지 불렸던, 국내 커뮤니티에서 꽤 유명세를 탔던 '아뜨뜨'라는 필명의 트레이더가 있습니다.

"5천만 원, 있어도 흙수저, 없어도 흙수저다."라며 적극적으로 이 시장에 뛰어들었고, 그의 성공 가도는 끝이 없이 지속될 것만 같았습니다.


위기의 시작

당시 아뜨뜨는 비트코인 가격이 최고치일 때, 강남의 건물을 보러다니고 있었다고 합니다. 200억 원 상당의 건물을 매입할 예정이었다는데요.

그러던 중 갑작스런 대하락장에 -40억 이상의 손실을 보기 시작하면서 결국 건물의 계약은 미뤄지게 됩니다. 그리고 그는 결국 레버리지 거래(선물, 마진)에 손을 대기 시작합니다. 그 때가 2018년 대하락장 당시였죠.


결국은

그가 투자한 암호화폐들은 2018년 대하락을 맞고 어떤 코인은 -90%, 어떤 코인은 -99% 하락하면서 큰 손실을 입었다고 합니다. 굉장히 고통스러운 시간이었을 텐데요.

현물에 투자하던 사람이 충분한 매매 시간 없이 익숙하지 않은 레버리지 거래를 했습니다. 자기 판이 아니었던 곳에 들어갔으니 당연히 잘되기가 어려웠을 것이고, 결국 최근 근황은 들려오지 않습니다.


우리라고 같을까?

우리가 제삼자 입장에서 지켜보았을 때, "왜 저렇게 욕심을 부렸을까? 그냥 적당히 벌었을 때 나오면 되지" 생각할 수 있지만, 그건 어찌보면 오만한 생각입니다.

정말 그의 입장에서 생각해본다면, 특히 상승장을 경험해보신 분들이라면 잘 아실 겁니다. 폭풍 같은 상승장에 돈을 빼고 싶어하는 투자자는 거의 없거든요.

그도 평범했지만, 용감한 투자자 중 한 사람이었을 겁니다. 딱 30억만 빼놓았더라도 얼마나 좋았을까 싶지만, 사람 마음이 그렇게 쉽게 되지 않습니다.


대박을 만났던 그들

아뜨뜨 이외에도 위 프로그램에서는 33억의 로또 대박 당첨금을 수령했던 가족은 이후 제주의 한 펜션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 나왔습니다. 펜션의 주인이 아니라, 일을 하는 입장으로요.

또한 30대 초반의 나이로 14억을 모아 유명해진 샐러리맨 조 씨는 부동산 재테크 비결을 공유하던 '선한 부자'와도 같은 인물이었습니다.

하지만 그는 자신을 따르던 수강생, 회원들에게 투자받은 76억 원을 횡령했다는 사실도 밝혀지게 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놀라움을 금치 못했습니다.


기회가 중요한 게 아니다

우리는 인생을 살면서 성공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만나게 되는데요. 중요한 건 내가 그 기회를 잡을 수 있는 인품, 통찰력, 실력, 경험이 그 당시에 갖춰져 있느냐가 가장 중요한 것 같습니다.

누구나 노력만 하면 좋은 기회에 끊임없이 노출되거든요. 근데 내가 그 기회를 잡을 능력이 없다면, 이렇듯 100억이 벌리든 1,000억이 벌리든 다 소용이 없게 됩니다.


아뜨뜨의 인사이트

 아뜨뜨는 그런 큰 손실을 맞았음에도 방송에서 당당히 얼굴을 공개하고, 지난날의 실수와 교훈에 대해 서스럼 없이 웃으며 얘기합니다.

즉, 자신의 잘못을 공개적으로 인정하고, 뉘우쳤으며, 그 뉘우침에서 얻은 깨달음을 여러 사람에게 공유했다는 겁니다.

우리는 굳이 가시밭길을 걸어갈 필요가 없습니다. 먼저 걸어간 사람이 이렇게 전해주는 소중한 인사이트 하나를 귀담아 듣는 것만으로도 10번 실수를 3번으로 줄일 수 있겠죠.


출금과 자금관리

특히 암호화폐 매매나 선물, 마진거래를 하는 사람들은 '출금, 자금관리'가 굉장히 중요합니다. 아뜨뜨의 경우 출금과 자금관리에 소홀했던 것으로 보이는데요.

기본적인 트레이더들의 원칙은 '수익금 중 일부는 반드시 출금'하고, '아무리 확신이 들어도 전재산을 몰빵해 투자하면 안된다'는 것을 꼭 알아야 합니다.

이 기본적인 원칙을 어겼던 수많은 실력자들이 결국 이 시장을 떠났습니다. 욕심을 절제하고, 내 그릇을 잘 파악해서 딱 내 그릇 만큼만 욕심을 부릴 줄 아는 것이 진짜 트레이더가 아닌가 생각해보게 됩니다.



위 정보는 투자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서 제공하는 것으로, 투자 권유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또는 지연이 발생할 수 있으며, 에임리치는 제공된 정보에 의한 투자 결과에 대해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회사명:에임리치 주식회사 | 대표:서인곤 | 주소: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학의로282 (관양동810) 금강펜테리움IT타워 B동 1115호 | 전화:1577-0471 | 개인정보관리책임자:서인곤
사업자등록번호:180-86-01032
 | 통신판매업번호:제 2020-안양동안-0818호 

CopyrightⓒAIM RICH. All Rights Reserved.